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고전 '오발탄'·'최후의 증인' 베를린영화제서 상영

'오발탄'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오발탄'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의 고전영화인 '오발탄'(1961)과 '최후의 증인'(1980)이 오는 9∼19일 열리는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다.

한국영상자료원은 디지털로 복원한 '오발탄'과 '최후의 증인'이 베를린영화제 포럼 섹션에서 상영된다고 7일 밝혔다.

한국 영화계의 거목 유현목(1925∼2009) 감독의 '오발탄'은 전후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피폐한 일상을 가감 없이 그린 수작이다.

이두용(76) 감독의 '최후의 증인'은 의문의 연쇄 살인 사건을 쫓던 한 형사가 사건을 파헤치면서 한국전쟁의 비극과 맞닥뜨리는 내용이다. 이 영화는 1980년 개봉 당시 음란성 등을 이유로 50여 분가량이 삭제돼 상영됐으나 지난해 158분짜리 완본으로 복원됐다.

이두용 감독은 베를린영화제에 직접 가 10일 현지 상영 이후 열리는 감독과의 대화에 참석할 예정이다.

'최후의 증인'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최후의 증인'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