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0대 남매 단둘이 살던 단독주택서 불…누나 숨져(종합)

남동생 연기 보고 탈출, 경찰 "최초 발화지점 조사 중"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7일 오전 3시 5분께 50대 남매가 살던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원인 모를 불이 나 누나 A(52·여)씨가 숨졌다.

화재진압 출동한 소방차
화재진압 출동한 소방차[연합뉴스 자료 사진]

함께 집에 있던 남동생 B(50)씨는 자신의 방에서 자다가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탈출해 인근 파출소에 불이 났다고 신고했다.

B씨는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불은 주택을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약 2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이날 오전 3시 44분께 진화됐다.

B씨는 경찰에서 "내 방에서 자다가 불이 난 사실을 알고 누나를 구하려고 나왔지만, 집 안에 연기가 가득 차 있어서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이 주택은 방 2개에 거실이 딸린 구조로 A씨의 시신은 거실에서 발견됐다.

남매는 지난해 9월께 이 집에 이사를 와 약 6개월 동안 함께 살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인근에 사는 친형을 도와 일하다가 몇 달 전부터는 특별한 수입 없이 누나와 함께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집 안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밀 감식을 벌여 최초 발화지점을 확인할 방침이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