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봄기운 느껴지는 남도에서 무형문화재 즐겨볼까

문화재청, 2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 행사
영산쇠머리대기 [문화재청 제공]
영산쇠머리대기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立春)을 지나 눈이 녹고 비가 내린다는 우수(雨水)가 약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7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국립무형유산원이 후원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지원하는 2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 행사가 봄기운이 느껴지는 남도 지방 곳곳에서 열린다.

경남 통영 한산면 죽도마을에서는 정월 보름 전에 풍어와 안녕을 기원하며 행하는 마을굿인 '남해안 별신굿'(제82-4호)이 8∼9일 펼쳐진다.

이어 대보름인 11일 전북 임실 강진면 필봉마을에서는 굿의 일종인 마당밟이, 달집태우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임실 필봉농악'(제11-5호)이 개최된다.

경남 창녕 영산면에서는 27일부터 사흘간 풍요와 다산을 축원하는 마을공동체 놀이인 '영산쇠머리대기'(제25호)를 하며 방문객을 맞는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