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범보수, 새누리 중심으로 힘 합쳐야…연대 열려있어"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7일 "범보수 세력은 새누리당을 중심으로 힘을 합쳐야 한다"며 새누리당 중심의 범보수 대단결을 호소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보수의 이념과 가치에 뜻을 같이하는 모든 사람과 세력은 결국 보수적통 새누리당을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며 "좌파세력의 집권을 막고 대한민국을 올바르게 이끌려면 새누리당 외에 대안이 없다"고 말했다.

정우택, '발언'
정우택, '발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2.7
scoop@yna.co.kr

정 원내대표는 "우리 당 대선후보 선출 과정에서도 정치적 지향점을 공유할 수 있다면 안팎으로 문호가 열려있고 보수 단결의 한 방법인 연대 문제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보수와 진보 철학이 불분명한 사이비 보수세력, 자신의 과거 책임조차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쇄신의 고통마저 깎아내리는 사람들은 보수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바른정당을 겨냥했다.

정 원내대표의 발언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등 범여권에서 제기되는 범보수 후보단일화 등 연대론에 대해 적극적으로 응하겠지만 새누리당 주도로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선 캠프에 합류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이 한미 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합의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소개한 뒤 "특전사령관 출신다운 옳은 말"이라며 "누구보다 문 전 대표가 새겨들어야 할 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국방·안보 분야의 자문 역할을 할 분이 소신 있게 한 말조차 듣지 않겠다면 자신의 불안한 안보관을 가리기 위한 것 아닌지 의심을 살 것"이라며 "언제까지 사드에 대해 차기정부에서 검토하겠다는 식의 애매모호한 말만 계속할 것인지 엄중히 묻는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규제프리존특별법, 노동개혁법이 청년 일자리 창출법이라고 강조하고 민주당이 2월 임시국회 통과를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