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안희정 '대연정' 제안에 "낡은정치 밀어내는 새 정치"

"朴대통령·문재인, 끼리끼리 모여 패권 만드는 과거 정치"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바른정당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도 지사는 7일 더불어민주당 주자인 안희정 충청남도 지사의 대연정 제안에 대해 "대연정이야말로 낡은 정치를 밀어내는 새 정치의 방향"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남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대연정이야말로 이번 대선에서 새롭게 가야 할 방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과거 정치는 자기들끼리 끼리끼리 모여 패권을 만들고 투명하지 않다"면서 "이것이 바로 박근혜 대통령 시절에 보여준 모습이고, 지금 문재인 대표가 (보여주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패권 정치를 하는 그런 세력들을 뺀 나머지 정치 세력은 서로 문을 열고 힘을 합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안 지사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거론하기도 했다.

남 지사는 "경기도에서는 이미 여야가 대연정을 하고 있고, 그 결과는 국민에게 가장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결과로 온다"면서 "정치의 불확실성을 거의 다 없앴기 때문에 경기도에 있는 기업들이 투자를 열심히 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정책은 여야 합의 속에서 척척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남경필, 안희정 '대연정' 제안에 "낡은정치 밀어내는 새 정치" - 1

지지율이 너무 낮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치를 확 바꾸겠다는 마음으로 나왔기 때문에 지지율 1~2% 올라가고 내려가는 것에 연연하지 않고 올바른 길로 쭉 가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유승민 의원의 '보수 후보 단일화론'에 대해선 "가장 최악은 원칙도 잃고 승리도 하지 못하는 원칙 없는 패배를 하는 것"이라며 보수끼리 똘똘 뭉쳐서 해보자는 것은 선거 전략에도 맞지 않고 이길 수도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런 식의 단일화를 하는 것은 모든 것을 잃는 것"이라며 "선거는 또 오고 정치는 계속된다. 불리해진다고 손을 잡고 왔다 갔다 하다 보면 어두운 동굴 속에서 길을 잃게 된다"고 덧붙였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