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비 벌려고" 의대생도 가담한 보이스피싱 조직

중국 총책 포함 조직원 73명 검거…4억 9천만원 챙겨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의대생을 포함,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등 20대 다수가 가담한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경찰에 무더기 검거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전모(33·중국 국적)씨 등 17명을 구속하고, 임모(28)씨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CG
보이스피싱 CG[연합뉴스 TV 제공]

또 대가를 수수할 목적으로 전씨 등에게 계좌를 넘긴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로 김모(26)씨 등 3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전씨 등은 지난 2015년 10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중국 칭다오에서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운영하면서 금융기관을 사칭하거나 수사기관을 빙자한 전화를 걸어 돈을 대포통장으로 입금받는 수법으로 76명으로부터 4억 9천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 등은 전씨로부터 "계좌를 빌려주면 하루에 150만원씩 주겠다"는 등의 말을 듣고 자신의 계좌를 넘긴 혐의를 받는다.

전씨의 조직은 국내에 점조직 형태로 활동하는 인출·송금책, 통장모집책을 활용해 범행을 지속했다.

국내 조직원들은 SNS 등으로 지령을 받아 피해금을 수령, 중국으로 송금하고 수수료를 챙기는 식이었다.

여기에 가담한 피의자 중에는 의대생 1명을 포함해 20대인 대학생, 취업준비생이 모두 20명이나 됐다.

이들은 구직 사이트를 통해 알게 된 전씨의 조직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구직자 정보를 수집하거나 대출 관련 문자메시지를 전송하는 단순작업을 하다가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유혹에 넘어가 범죄에 손댄 것으로 전해졌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국내 인출·송금책, 통장모집책을 순차적으로 검거하고, 한국에 머물던 전씨를 붙잡는 데에 성공했다.

전씨는 경찰에서 "나는 중간 브로커일 뿐이다. 인출책을 윗선에 소개해주는 일만 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중 대학생, 취업준비생인 20대들은 '학비를 벌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며 "취업과정에서 상식 밖의 높은 급여를 보장하거나 필요한 자격서류가 아닌 통장이나 카드를 지참하라고 하는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