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모두투어, 실적개선 전망에 52주 신고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모두투어[080160]가 7일 지난해 실적개선과 증권사의 목표주가 상향 조정에 힘입어 이틀째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이날 오전 9시14분 현재 코스닥 시장에서 모두투어는 전 거래일보다 1.35% 오른 3만3천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한때는 3만3천950원까지 올라 이틀째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모두투어는 여행업 활황으로 실적이 개선되면서 최근 주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

모두투어는 작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01억원으로 전년보다 22.3% 증가하고 매출액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6.0%, 25.1% 늘었다고 전날 공시했다.

증권사들도 모두투어의 수익성 개선이 이어질 것이라면서 목표주가를 올려잡았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모두투어가 본사 외형확대와 수익성 향상, 자회사 이익 개선 등으로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각각 11.3%, 38.7% 늘어날 것이라면서 목표주가를 3만6천원에서 4만2천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신한금융투자도 모두투어가 본사 실적호조로 올해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20.8% 증가하고 자회사 적자도 소폭 줄어들 것이라면서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3만5천원에서 3만9천원으로 올렸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