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령자 사회공헌 일자리 창출' 성과 눈에 띄네

노동부, 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 참여 지자체 증가세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을 하는 지방자치단체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7일 고용노동부의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2015년 23곳, 2016년 32곳, 올해 39곳으로 크게 늘어나고 있다.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은 전문지식과 실무 경력을 가진 장년 퇴직자가 비영리단체·사회적기업 등에서 사회공헌을 할 수 있도록 노동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예산은 60억원이다.

작년에는 서울시 등 32개 지자체가 도입해 5천800명이 활동에 참여했다.

활동 분야는 사회서비스가 40%로 가장 많고, 문화예술 18%, 교육연구 12% 등 순이다.

연령대로는 65∼69세(27%)가 가장 많으며, 60∼64세(26%)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활동 시간으로는 연간 100∼299시간(35%)이 가장 많았으며, 활동기관으로는 비영리단체 80%, 공공기관 13% 등이다.

서울시는 베이비부머 인생2모작 지원을 위해 이 사업을 시작해 1천575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지역특성에 맞게 IT(정보기술) 서포터즈, 우리동네 맥가이버, 50+ 취업지원관, 50+ 앙코르펠로우 등 6개 분야로 특화하는 등 수요를 적극 반영해 운영하고 있다. 참여자 경쟁률은 2.2대 1에 이를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경기도는 경찰 공무원 퇴직자들을 중심으로 '초등학교 주변 학교안전 모니터링 활동'을 지원했다.

개선 보고서를 작성, 교육청과 경찰청에 제공해 교육 환경을 개선하는데 참여자의 경험과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지자체장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 우수 사례로 평가를 받은 경우도 있었다.

목포시는 비록 활동인원이 120명으로 작은 규모지만 박홍렬 시장이 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 발대식을 갖고, 박물관 해설사·도서관 방과 후 교사·장애인 시설 프로그램 운영자 등 활동을 적극 지원했다.

그 결과 2016 전라남도 일자리창출 평가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박성희 고용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 국장은 "우수한 지자체 사례가 확산할 수 있도록 모범 사례집을 발간하는 한편, 참여자들이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기초 소양교육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