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항공기 추락 위험 예측에 빅데이터 활용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국방부는 비행훈련 위험예측 모델 등 작년에 빅데이터를 활용한 14개 과제를 추진했다고 7일 밝혔다.

공군은 '비행훈련 위험예측 서비스 모델'을 통해 항공기의 실시간 기동패턴을 분석해 항공기 추락이나 충돌 상황을 예측, 비행 안정성 확보에 크게 기여했다고 국방부는 평가했다.

육군은 훈련소에 입소한 장병들의 신체 데이터를 활용해 피복 소요를 예측했으며, 해군은 감지기를 통해 수집한 음향데이터를 분석해 수중표적을 식별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국방부는 군 인건비 예측 모델을 통해 급여 편성 오차를 획기적으로 줄여 작년에 250억 원의 예산을 다른 사업에 재분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올해 국방 빅데이터 분석 포털체계 구축, 해군 군수업무 빅데이터 분석, 의료정보 빅데이터 분석, 적 위험예측 분석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