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증권 "한국전력, 물가상승에 환경 악화…목표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KB증권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부진했던 한국전력[015760]이 올해 물가상승으로 더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면서 7일 해당 종목의 목표주가를 5만5천원에서 4만8천원으로 낮췄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예상보다 부진했던 작년 4분기 실적에 따라 한국전력의 올해 실적 추정치를 변경하고 예상 조정 주당순자산(BPS)을 낮췄다. 또 공공요금 결정환경 변화를 고려해 적정 조정 주가순자산비율(PBR)도 하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2.0%까지 오르면서 당분간 공공요금 관련 정책환경이 나빠질 것으로 판단한다. 높아진 유가가 CPI를 상승 압박하는 현시점에서 공공요금 인상 기대감이 살아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국전력의 작년 4분기 실적 부진에 대해서는 원전 이용률 저하와 인건비 등 기타영업비용의 급증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전력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4.0% 증가한 15조3천억원, 영업이익은 52.7% 감소한 1조3천억원이었다.

강 연구원은 "영업이익이 전망치에 크게 못 미쳤는데 이는 지진 이후 월성 1∼4호기가 12월 중순까지 가동을 못 해 상대적으로 단가가 높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전력과 외부구매전력으로 그 공백을 대체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기타영업비용은 아랍에미리트 원전 운영에 대비한 인건비 증가와 온실가스 배출 단가 상승에 따른 환경비용 증가에 따른 것"이라며 "다만 원전 이용률 하락에 따른 이익 감소는 작년 12월 월성원전 정상가동 이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