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ㆍ페이스북 프랑스 대선 가짜뉴스 차단 나서

"팩트 체크 프로그램으로 허위 기사 걸러낸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구글과 페이스북이 프랑스 대선에서 가짜뉴스 차단을 위해 언론사들과 적극적으로 공조하기로 했다.

지난 미국 대선에서 가짜뉴스 확산을 방조해 트럼프 당선을 도왔다는 비판을 받았던 이들 소셜네트워크가 프랑스와 독일 등 유럽 선거에서는 허위 기사와 사실과 다른 루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페이스북은 6일(현지시간) 허위 뉴스 차단을 위해 AFP, BFM TV, 르 몽드 등 8개의 프랑스 유력 언론사들과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언론사는 페이스북의 허위뉴스 차단 툴을 통해 이용자들이 올리는 뉴스 기사를 검증하고, 팩트를 체크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페이스북이 지난해 말 미국에서 발족한 가짜뉴스 차단 대책과 유사한 것이다. 페이스북은 지난달에는 독일 선거에 대비해 독일 언론사들과 유사한 협력체를 발족한 바 있다.

구글ㆍ페이스북 프랑스 대선 가짜뉴스 차단 나서 - 1

구글 뉴스랩도 17개 프랑스 유력 언론사들의 공동 프로젝트인 '크로스 체크'의 파트너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로스 체크는 AFP 버즈피드 뉴스, 프랑스 TV, 리베라시옹 등 언론사들이 오는 4∼5월로 예정된 프랑스 대선을 앞두고 가짜뉴스를 걸러내기 위해 만든 협력체다. 크로스 체크에는 페이스북도 참여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프랑스 대선에서도 미국 대선과 마찬가지로 이민과 세계화에 대한 반감이 핵심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각종 허위뉴스가 판을 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