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하원의장 "트럼프의 英의회 연설 강력 반대"(종합)

(뉴욕 런던=연합뉴스) 김화영 황정우 특파원 = 영국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의사당 내 상·하원 합동연설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존 버커우 하원의장은 이날 하원 의사일정을 진행하는 도중 의원들에게 "외국인 지도자의 상·하원 연설은 자동으로 부여되는 권한이 아니다. 받을 만한 이가 얻는 영예"라고 운을 뗐다.

이어 "(상·하원 합동연설 장소인 의사당 내) 웨스트민스터 홀에 관해서라면 하원의장, 상원의장, 그레이트 체임벌린 경 등 3명의 승인자가 있는데 보통 합의로 연설 장소로 이용한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지칭해 "이민 금지 시행 이전에는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웨스트민스터 홀 상·하원 연설에 강력히 반대했을 것이고 이민 금지 시행 이후에는 훨씬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웨스트민스터 홀 연설을 요청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과의 관계를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이곳에 관해서라면 인종차별과 성차별, 법 앞의 평등에 대한 우리의 지지. 사법부 독립 등은 하원에서 매우 중요한 고려사항들"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내 영국을 국빈방문할 예정이다. 아직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존 버코우 영국 하원의장
존 버코우 영국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가장 최근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상하원 합동연설을 한 외국 정상은 2011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다. 1982년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도 연설했다.

1970년 이래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연설한 외국 정상으로는 오바마와 레이건 이외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 대통령이 유일하다.

일간 가디언은 총리실 소식통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웨스트민스터 홀 연설에 관심이 없다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의회 연설은 "지극히 기성 정치다운" 행동으로서 트럼프 대통령이 추구해온 것과 어긋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총리실 관계자는 하원의장의 개입이 "매우 정치적이고 선을 넘어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영국에선 트럼프의 국빈방문을 총리를 상대로 하는 공식 방문으로 격을 낮춰달라는 하원 온라인 청원에 170여만명이 서명했다

하지만 테리사 메이 총리는 트럼프의 국빈방문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이를 거부했다.

백악관에서 공동 기자회견하는 트럼프와 메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악관에서 공동 기자회견하는 트럼프와 메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