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네오콘 에이브럼스 내일 면담…국무부 넘버2로 발탁할까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국무부 부장관 후보 중 한 명인 엘리엇 에이브럼스 전 국무부 차관보를 면담할 예정이라고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의회전문지 더 힐 등 미국 언론이 6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면담 결과를 토대로 그의 발탁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엇 에이브럼스 전 美국무부 차관보
엘리엇 에이브럼스 전 美국무부 차관보[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면담에는 에이브럼스 전 차관보를 자신의 '넘버2'로 선호하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도 배석한다.

로널드 레이건 정부 시절 인권담당 국무부 차관보,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정부 때 특별보좌관을 지낸 에이브럼스는 한때 '네오콘의 마지막 희망'으로 불렸을 정도로 매파에 속하는 인물로, 지금은 미국외교협회(CFR) 중동 담당 선임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하버드대를 나온 변호사 출신으로, 부시 정부 때 대통령 특보 자격으로 이라크 전쟁을 비롯한 중동정책 전반을 조율했다.

레이건 정부 시절의 '이란-콘트라사건'과 관련해 위증죄로 유죄 선고를 받았으나 이후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정부 들어 사면됐다. 이란-콘트라사건은 레바논 억류 미국인 인질 석방을 목적으로 이란에 무기를 비밀리에 판매하고, 그 대금의 일부를 니카라과 좌익 산디니스트 정권 타도를 위해 콘트라 반군에 지원한 사건이다.

에이브럼스 전 차관보는 그동안 미국 정부가 중시해 온 인권외교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의 경험 부족을 메워줄 수 있는 적임자로 꼽히지만 지난해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 비판에 앞장서 온 것이 걸림돌이다.

백악관은 그동안 그의 과거 트럼프 대통령 비판 발언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리는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고문이 그의 '반(反) 트럼프' 성향을 문제 삼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폴리티코는 "이번 국무부 부장관 인선은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정책과 관련해 기존 외교 진영의 반대파를 껴안느냐 마느냐를 판가름하는 시험대"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이브럼스 전 차관보 이외에 폴라 도브리안스키 전 국무부 차관도 여전히 국무부 부장관 물망에 올라 있다.

도브리안스키 전 차관은 조지 W. 부시 정부에서 국무부 민주·국제문제 담당 차관을 거쳐 북아일랜드 특사로 일했으며, 현재 공화당에서 미는 것으로 알려졌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