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런 일이 없었는데"…'구제역' 확진에 침통한 정읍

송고시간2017-02-07 01:52

구제역 발생 농가 소 49마리 매몰…20㎞ 이내 우제류 긴급 백신 접종

이번엔 구제역 확산조짐…30시간 전국이동중지명령

[앵커] 정부가 어제(6일) 오후 6시부터 전국 소, 돼지 등의 이동을 30시간 동안 금지했습니다. 충북 보은의 첫 구제역 확진 판정에 이어 전북 정읍에서도 의심신고가 접수된 데 따른 조치입니다. 전국 한우·젖소에 대한 백신 일제 접종에도 나섰는데, 또 뒷북치기가 아니냔 지적입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7일 자정까지 30시간 동안 전국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충북 보은의 한 젖소농장에서 올 겨울 첫 구제역 확진 판정에 이어 전북 정읍에 위치한 한우 농장에서도 의심신고가 접수돼 AI에 이어 구제역까지 확산할 조짐이기 때문입니다. 이 기간 가축은 물론, 축산관련 종사자와 차량 모두 농장 등 축산관련 작업장에 출입할 수 없고, 축산 관련 차량도 소독을 한 뒤 운행이 금지됩니다. 구제역 확진판정이 내려진 충북과 의심신고가 접수된 전북지역은 다음주 월요일 자정까지 일주일간 소·돼지류를 반출할 수 없습니다. 전국의 한우와 젖소 330만 마리에 대해 긴급 백신 접종에도 나섰는데 이 부분에는 또 뒷북치기란 지적이 나옵니다. 백신 접종은 일선 농가에서 이미 이뤄졌어야 했고, 정부는 이행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어야 정상입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의 자료와 실제 농가 사정은 딴 판이었습니다. <김경규 /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항체 형성률이 20%밖에 안되기 때문에…농가는 백신접종을 했다고 얘기를 하지만 전문가의 입장에서 봤을 땐, 백신접종을 했다고 해도 과정에서 잘못된 부분이 분명히 있는 것 아니냐…" 정부는 이동중지 기간 중앙합동점검반 등을 현지에 보내 농가들의 방역관련 준수사항 이행여부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정읍=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이게 무슨 난리래요. 이런 일이 없었는데…."

7일 오전 구제역 양성 판정을 받은 전북 정읍시 산내면 한 한우농장 일대에는 간혹 방역 차량만 오갈 뿐 적막감이 맴돌았다.

종종 들려오던 소 울음도 뚝 끊겨 새 찬 칼바람이 몰아치는 소리만 요란하게 들렸다.

이 한우농장에 있던 소 49마리 중 4마리가 전날 침을 흘리는 등 구제역 의심 증상을 보였다.

구제역 방역 모습.
구제역 방역 모습.

신고를 받은 전북도는 초동방역과 함께 정밀 검사를 벌였지만, 결국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구제역이 창궐하자 방제복으로 무장한 채 방역에 열을 올리고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던 방역 요원의 표정도 굳어졌다.

이들은 구제역 발생 농가로 진입하는 유일한 길목을 막아섰고, '긴급 초동방역'이라고 써진 팻말을 앞세운 채 침묵을 지켰다.

해당 농가 주변에서는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매몰 준비 작업을 위해 이리저리 분주하게 발걸음을 옮겼다.

농장과 인접한 도로에선 여전히 소독 차량이 쉼 없이 소독액을 뿌려댔다.

구제역 확산을 우려하는 주민은 근심 어린 표정과 새어 나오는 탄식을 감추지 못했다.

우제류(소·돼지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군) 11만8천여 마리를 사육하는 등 도내 최대 축산 지역으로 알려진 정읍에서는 그간 단 한 차례도 구제역이 발생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주민의 충격은 배가됐다.

주민 대부분은 먼발치서 구제역 발생 농가를 말없이 지켜봤다.

15년 전 한우 농가를 운영했다는 주민 배 모(61) 씨는 "말로만 들었지 이 지역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모습을 본 건 머리털 나고 처음이다"며 "해당 농가 주변에는 우제류 사육 농가가 없지만, 차를 타고 10분만 나가도…"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어 "지역 경제가 얼마나 타격을 입을지 감조차 오지 않는다"며 "소를 키우는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봐야겠다"고 말하고서 자리를 떴다.

구제역 의심 농가 '통제중'
구제역 의심 농가 '통제중'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오후 6시부터 오는 8일 0시까지 30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적용 대상은 이 지역의 우제류 가축과 관련 종사자와 도축장, 사료농장, 차량 등이다.

전북도는 구제역 발생 농가의 소를 모두 매몰 처리하고 있으며, 해당 농가로부터 반경 20㎞ 내에 있는 우제류에 대해서는 7일부터 백신을 긴급 접종하기로 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