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오바마 사람들이 정상 전화통화 유출…교체 중"

송고시간2017-02-07 01:00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호주·멕시코 정상과의 전화통화에서 '막말'이 오갔다는 식으로 언론에 흘린 이들이 "오바마의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폭스뉴스 진행자인 빌 오라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의 사람들이 최근 호주·멕시코 정상과의 전화통화의 당혹스러운 세부 사항을 언론에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악관과 국가안보회의(NSC)에 여전히 남아있는 오바마 정부 사람들을 교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유출자로 왜 "오바마 사람들"을 지목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팜비치 고교 밴드를 지켜보는 美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팜비치 고교 밴드를 지켜보는 美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그들이 언론에 (정보를) 유출하는 것은 수치스럽다. 이는 우리나라에 매우 반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에 매우 위험한 일"이라며 유출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두 정상과의 전화통화에서 매우 화를 냈다고 보도된 것은 매우 잘못된 묘사"라며 양국 및 양국 정상과 긍정적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통화하면서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체결된 양국 간 난민 교환협정이 "사상 최악"이라며 거칠게 몰아붙였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는 또 그날 각국 정상과 연쇄 통화를 한 트럼프 대통령이 턴불 총리와의 통화가 "단연 최악"이라고 비난하며 1시간 정도로 예정됐던 통화를 25분 만에 갑자기 끊었다고 전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