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 인공위성 이미지 사업도 매각…사업 구조조정 '가속'

인터넷 드론 사업·로봇전문업체도 정리 '수순'


인터넷 드론 사업·로봇전문업체도 정리 '수순'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인공위성 이미지 사업부문을 경쟁사인 플래닛 랩스(Planet Labs)에 매각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자회사인 테라 벨라(Terra Bella)와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7개 위성을 플래닛에 넘기고 대신 플래닛의 주식을 받는다.

구글은 또 5년 동안 플래닛으로부터 위성 사진을 구입할 수 있는 권리도 가진다.

이번 인수합병(M&A)건은 규제당국의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두 회사는 더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구글이 테라 벨라를 매각하기로 한 것은 복잡한 사업구조를 단순화하는 한편 비용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자체 인공위성을 띄워 운영하는 것보다 다른 회사에서 위성 사진을 구입하는 게 비용 측면에서 이익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테라 벨라는 구글이 2014년에 5억 달러에 인수한 회사이다.

플래닛의 최고경영자인 윌 마샬은 "테라 벨라의 위성 사진은 우리의 60개 위성 네트워크를 통해 찍는 사진보다 6배나 선명하다"며 테라 벨라의 기술을 인정했다.

구글의 테라 벨라 매각은 구글이 과감하게 추진했던 사업을 구조조정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구글은 로봇전문업체인 보스턴 다이나믹스를 매각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며, 무인기(드론)를 띄워 오지 등에 인터넷 통신을 제공하는 타이탄 프로젝트도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이 제공하는 인공위성 사진[AP=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글이 제공하는 인공위성 사진[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