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농단' 최순실 재판, 더블루K·미르재단 증언 듣는다

오전 조성민 前대표, 오후 '차은택 추천' 김형수 前이사장 소환
법정 향하는 최순실
법정 향하는 최순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9회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비선실세' 최순실(61)씨의 7일 재판에 조성민 전 더블루K 대표와 김형수 전 미르재단 이사장이 증인으로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조 전 대표를, 오후 김 전 이사장을 각각 증인으로 소환해 증언을 듣는다.

조 전 대표는 최씨 소유로 알려진 스포츠 컨설팅 업체 더블루K의 초대 대표를 지냈다.

더블루K 이사를 지낸 고영태씨는 전날 최씨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최씨가 회사를 만들라고 해서 조씨를 소개시켜줘 그 분이 대표가 됐다"고 말했다.

고씨는 조씨가 더블루K를 그만둔 배경에 대해선 "체육에 대해 잘 알지 못했고, 항상 이해를 못 한다고 무시를 많이 당했다"며 "모욕적인 말을 많이 들어서 그만둔 걸로 안다"고 주장했다.

최씨 측은 그러나 "애초 고씨를 더블루K 대표로 앉히려다 고씨가 신용불량 등의 문제가 있어 고씨가 조씨를 대표로 앉혀달라고 부탁한 걸로 안다"고 엇갈린 주장을 내놓았다.

검찰과 변호인은 조씨를 상대로 더블루K를 실제로 누가 운영했는지 등을 두고 공방을 펼칠 전망이다.

오후 증인인 김형수 초대 미르재단 이사장은 광고감독 차은택씨의 스승이다. 차씨의 추천으로 미르재단 초대 이사장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과 변호인은 김 전 이사장을 상대로 미르재단 참여 경위와 이 과정에서 최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물을 계획이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