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찬성 측이 밝힌 '촛불 발언' 본심 "화합 메시지 전하고 싶어"

UFC 승리 직후 "마음 따뜻하고 강력한 지도자 원해"
복귀전 승리 소감 말하는 정찬성
복귀전 승리 소감 말하는 정찬성(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년 6개월 만의 UFC 복귀전에서 통쾌한 KO승을 거둔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복귀전 승리 소감을 말하고 있다.
정찬성은 5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04에서 페더급 9위 데니스 버뮤데즈를 2분 49초 만에 1라운드 KO로 꺾었다. 2017.2.6
toadboy@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3년 6개월 만의 UFC 복귀전에서 승리한 정찬성(30·코리안좀비MMA)의 소감 가운데 의외인 부분이 있었다. 태극기, 그리고 촛불이다.

정찬성은 5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04에서 페더급 9위 데니스 버뮤데즈(31·미국)를 1라운드에서 오른손 어퍼컷으로 쓰러트렸다.

승리를 확인한 직후 케이지에 올라타 기쁨을 만끽한 정찬성은 곧바로 인터뷰에 응했다.

복귀전에 대한 소감, 경기 전략 등 질문에 답변한 정찬성은 장내 아나운서에게 요청해 따로 마이크를 잡았다.

그리고는 "대한민국 시국이 어렵다. 대한민국 사람이 한마음으로 화합하도록 마음 따뜻하고 강력한 지도자가 탄생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최순실 국정 농단'에 휩싸인 우리나라는 지금도 주말이면 광화문 광장에 박근혜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촛불'과 옹호하는 '태극기'가 교차한다.

정찬성의 소신 발언을 두고 양측은 각자의 뜻대로 해석한다.

촛불 쪽에서는 '현 정부의 실정을 지적한 용기 있는 발언'이라고 말하고, 다른 한쪽은 입장할 때 태극기를 두르고 나타난 정찬성을 가리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진짜 애국 보수'라고 주장했다.

이후 정찬성이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촛불을 든다는 생각으로 경기했다'고 말했다.

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정찬성은 "그 얘기는 제일 큰 데(장내 인터뷰)에서 해서 더 얘기 안 하려고 한다"고 말을 아꼈다.

대신 정찬성의 소속사인 '로러스엔터프라이즈' 정규영 대표가 나섰다.

정 대표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며 우리가 생각한 게 '꼭 승리해서 마음에 상처가 있는 국민에게 힘을 주자'였다. 그래서 키워드를 '강한 대한민국'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정치적으로 해석하지는 말아달라. 우리는 촛불과 태극기 모두 구분 없다. 모두 대한민국이다. 이제는 화합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해명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2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