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고씨 재기 도와주려" vs 고영태 "내가 알아서 해"

송고시간2017-02-06 20:27

더블루K '실질적 운영자' 놓고 법정서 옥신각신

'지금 만나러 갑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6일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기 위해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현혜란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61)씨 측과 과거 최측근이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법정에서 더블루K의 실질적인 운영자가 누구인지를 두고 옥신각신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의 공판에서 고씨가 먼저 더블루K 설립을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증인으로 나온 고씨에게 "많은 메달리스트의 생계를 돕고 재능 기부할 기회를 열어주자고 (최씨에게 말을) 해서, 최씨가 증인에게 그런 기회를 주고 재기하도록 도와준 게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나 고씨는 "내가 알아서 재기한다"며 "내가 하던, 할 수 있는 일도 있었고, 거기에서 빠져나오려고도 했었다"고 반박했다.

변호인은 또 더블루K가 체육시설 전문업체인 스위스 '누슬리'사와 국내 사업권 계약을 체결할 때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일일이 고씨에게 진행 상황을 보고한 점을 지적했다. 고씨가 실질적인 더블루K 운영자라서 박씨가 세세히 보고한 것 아니냐는 취지다.

고씨는 그러나 "최씨의 지시로 (박씨가) 보고한 것"이라며 "최씨 지시로 내가 보고받고, 내가 최씨에게 보고했다"고 반론을 폈다.

양측은 여타 사안을 놓고도 말다툼을 벌였다.

변호인의 "더블루K에 최씨의 사무실이 없지 않으냐"는 질문에 고씨가 "있다"고 대답하자 변호인은 "자신 있느냐"며 사무실 배치도를 제시했다. 고씨는 배치표 상 '회의실'이 최씨 사무실이었다며 "모두가 그렇게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씨는 또 다른 최씨 변호인이 "더블루K 대표였던 조성민은 자신이 체육 쪽을 잘 몰라서 증인이 거의 일을 도맡아 처리했다고 진술한다"고 주장하자 "집기류 하나를 하려 해도 결재 라인에 회장님(최씨) 사인이 들어가야 했다"고 맞받았다.

고영태•최순실 첫 법정 대면…설전 가능성(CG)
고영태•최순실 첫 법정 대면…설전 가능성(CG)

[연합뉴스TV 제공]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