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김경숙 前학장이 정유라 합격 미리 알려줘" 결론

송고시간2017-02-06 19:57

"출석 안해도 학점 잘 주도록 교수들에 부탁…청문회 위증"

덴마크에 구금된 정유라
덴마크에 구금된 정유라

[연합뉴스TV 제공]

특검 소환된 김경숙
특검 소환된 김경숙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경숙 전 이화여대 신산업융합대학장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2017.2.5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이화여대에 합격했다는 사실을 미리 알려준 것은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인 것으로 수사 결과 드러났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6일 정 씨가 이대에 부정하게 입학하고 학점 특혜를 받도록 도와준 혐의(업무방해) 등으로 김 전 학장을 기소하면서 이런 수사 결과를 공개했다.

특검에 따르면 김 전 학장은 2014년 9월께 남궁곤 당시 이대 입학처장에게 정 씨가 합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부탁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 전 학장은 남궁 처장, 최경희 당시 총장 등의 공모 및 지시로 면접위원들이 정 씨에게 높은 점수를 줘 정 씨가 합격하자 이 사실을 합격자 발표 전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은 김 전 학장이 정 씨가 재학 중에 출석하지 않더라도 학점을 잘 받을 수 있도록 편의를 봐주도록 교수들에게 부탁했고 일련의 의혹에 관해 작년 12월 열린 국회 청문회에서 위증한 혐의(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 있다고 봤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