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룡마을 개발 기대감에 개포 부동산시장 반색

강남구, 연내 실시계획인가고시·이주 추진하며 사업 박차
분양가 낮을 것이란 전망에 중개업소엔 벌써 청약 관련 문의도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구룡마을 입지가 좋아서 그런지 아직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청약 시기를 물어오는 손님들이 꽤 있네요."(강남구 개포동 G공인 관계자)

서울시와 강남구가 추진해온 구룡마을 개발 방식과 관련, 일부 토지 소유주가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강남구가 최종 승소하면서 구룡마을 개발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며 인근 부동산시장이 벌써 들썩이는 분위기다.

7일 강남구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따르면 현재 보상을 위한 현황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물건 조사와 토지 조사가 이후 결과를 토대로 감정평가를 진행해 이르면 내년 상반기까지 주민, 토지 소유주 등과 보상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통상 보상이 완료되고 기존 토지 소유주로부터 소유권이 이전되면 이주가 시작되지만 구룡마을의 경우 구에서 서울 내 임대주택 물량을 확보해 주민을 대상으로 임시이주 신청을 받고 있다.

강남구 관계자는 "구룡마을의 조속한 정비는 강남구 전체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올해 안에 실시계획인가고시, 보상과 주민 이주를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구룡마을은 철거민 등이 30여년 전부터 정착해 1천100여가구 규모의 무허가 판자촌으로 이어져 왔다.

화재나 수해 등 각종 재해의 위험이 크고 오·폐수와 쓰레기 등으로 생활환경이 열악해 2011년 개발이 결정됐지만 이후 사업 취소와 논의 재개 등의 과정을 거치며 표류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100% 공영개발 방식의 도시개발계획이 확정됐고 이후 일부 토지 소유주가 공영개발에 반대하며 제기한 소송에서 강남구가 승소하면서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됐다.

개발계획에 따르면 구룡마을은 2020년까지 강남구 개포동 567-1일대 26만 6천304㎡의 부지에 임대 물량 1천107가구와 분양 물량 1천585가구 등 2천692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로 거듭나게 된다.

개포동 부동산시장은 표류하던 구룡마을 개발사업이 조만간 본궤도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구룡마을 인근 주민은 그동안 강남구 개포동 요지에 자리 잡은 대규모 판자촌이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이유로 거부감을 표시해왔다.

이들은 개발계획에 따라 양재대로 변에 최고 35층짜리 주상복합이 들어서고 대모산과 구룡산 쪽 뒤편은 저층 아파트가 들어서는 등 판자촌 일대가 정비되면 맞은편 개포지구 재건축 단지와 어우러져 쾌적한 주거지역을 완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포주공 1단지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그동안 구룡마을 인근 주민들은 개포동에 여전히 판자촌이 존재한다는 사실에 거부감이 컸는데 체계적인 주택단지로 정비되면 주변 아파트와 어우러져 개포동이나 강남구 전체로 봐도 호재가 될 수 있고 이 일대 부동산시장에도 플러스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룡마을에 들어설 아파트의 분양가에도 벌써 관심이 높다.

구룡마을은 지난해 청약 광풍의 중심이었던 강남구 개포지구와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자리 잡은 데다 대모산과 구룡산에 둘러싸여 금싸라기 땅으로 꼽힌다.

서울 지역에 새로이 개발할 수 있는 택지가 사실상 별로 남지 않은 데다 지난해 정부가 당분간 공공택지 공급 물량을 줄일 것이라고 밝혀 구룡마을 개발에 쏠리는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지난해 개포지구 재건축 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4천만원을 넘어서며 주변 아파트 시세를 일제히 끌어올렸지만 공영개발 방식으로 개발될 구룡마을에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주변 단지보다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낮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크다.

개포동 N공인 관계자는 "개포동 기존 아파트 시세보다 분양가가 낮게 책정되면 아무래도 청약자들이 몰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되면 청약조건이 까다로워서 투기세력 유입은 어렵겠지만 입지가 좋아 실수요자가 대거 몰리며 청약열기가 뜨거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