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배님은 좀 빠져주세요" vs "고학번이 죄인가요"

새터 준비 등에서 불거지는 대학버전 '세대 갈등'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선배님 ㅠㅠ 저희 학번 과톡 나가 주세요. 작년이야 선배님이 과짱이셨으니까 저희 학번 톡에 계실 수 있었겠지만 (중략) 선배님 때문에 과톡 분위기가 험악해진 적도 너무 불편해서 말도 못한 적 많아요."

3일 A 대학의 페이스북 대나무숲 계정에 과 단체 카카오톡 방에서 선배들이 나가줬으면 하고 하소연하는 글이 올라왔다.

'사회생활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등 선배들이 카톡방에 올리는 훈계성 메시지가 분위기를 험하게 만든다는 말과 함께 '우리끼리도 잘 할 수 있다'는 볼멘소리도 있었다.

신입생들이 입학하는 시즌을 앞두고 대학가에서는 이렇듯 선배 학번과 후배 학번 간의 갈등이 심심치 않게 불거지는 양상이 나타난다.

특히 신입생 MT 성격의 '새터' 준비 등 과 구성원이 협동해야 하는 일이 몰리는 요즘 같은 때 곳곳에서 선·후배 간 잡음이 감지된다.

서울시내 한 대학의 페이스북 '대나무숲' 계정에 올라온 글[페이스북 캡처]
서울시내 한 대학의 페이스북 '대나무숲' 계정에 올라온 글[페이스북 캡처]

5일 B 대학의 대나무숲 계정에도 A 대학의 대나무숲 계정에 올라온 글과 비슷한 내용의 고민이 올라왔다.

"고학번이신 새로운 과회장님은 바뀐 단대와 과 분위기를 잘 모르시는 것 같아요. 신입생들이 들으면 좋아하지 않을 것들(사발식, 반강제적 장기자랑, 높은 게임 수위 등)을 은근히 말하고 '했으면 좋겠고, 해야지'라고 하세요."

지난해 새터를 다녀온 후배들은 일부 고학번 선배들이 보여준 모습에서 적잖이 충격을 받은 듯했다.

한 대학의 단과대 학생회 회의에서는 새터 때 보여줄 인권 관련 동영상에 넣을 선·후배간 관계의 부적절한 사례 예시로 고학번끼리 놀다가 특정 후배를 데려오라고 하는 경우가 거론되기까지 했다.

후배들은 연장자로서의 권위의식을 내세우는 선배들에게 불만이 있다.

안모(21)씨는 "군대도 아니고 사회도 아닌데 대학에서부터 수직적이고 강압적인 문화를 익혀야 하는가"라며 "억지로 '군기'를 잡으려는 모습을 보면 이해가 안된다"고 비판했다.

선배들은 후배들의 이런 비판을 이해할 수 없다는 태도다. 고등학생의 티를 벗은 지 얼마 안 된 후배들에게 성인으로서 필요한 예절 등을 가르쳐주는 것마저 소위 '꼰대질'로 매도하니 억울하다는 것이다.

전모(25)씨는 "새터 가서 특정한 후배를 찍어 술을 마시게 한다든가 하는 것은 당연히 잘못됐지만 '선배나 교수님께 인사 잘하라' 정도의 조언마저 듣기 싫어하는 분위기는 당혹스럽다"고 이야기했다.

이런 갈등이 생긴 원인 중 하나로 단체 카톡방 등 이용이 늘어나면서 과거보다 선·후배가 소통이나 교류할 상황이 늘어났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옛날에야 맘에 들지 않는 선배는 얼굴을 안 보면 그만이었지만 과 단체 카톡방 등이 생겨나 말 그대로 24시간 선·후배간 메시지가 오가게 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수시로 선배는 자신의 권위를 이용하려 하고 후배들은 그럴수록 반발하게 된다.

전문가는 도를 넘는 선배들의 권위의식은 문제를 더 키울 수 있다고 지적한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작은 권력을 잡은 뒤 잘못하면 특권의식이 생기고 자기중심적으로 변한다"며 "권위적 태도에 후배들의 고통은 커지지만 선배들은 그걸 모를 수 있다"고 말했다.

곽 교수는 "잘못된 '갑질'은 '을'이 만들어낼 때도 있다"며 "후배들은 선배에게 감정의 선을 긋고 지낼 것이 아니라 어렵더라도 이른바 '갑질'에 부정적인 의사표시를 해서 대학 내 잘못된 관계를 바로잡을 노력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