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체면구긴 골프 세계1위 데이, 시즌 첫 우승 도전

10일 개막 AT&T페블비치 출격…세계 3위 존슨·6위 스피스와 우승 경쟁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는 작년부터 줄곧 제이슨 데이(호주) 몫이다.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하는 세계랭킹 1위 데이.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하는 세계랭킹 1위 데이.

그는 지난해 3월 델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오른 뒤 지금까지 '지존'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하지만 올해 들어 데이의 입지는 불안하다.

우선 대회 출전이 고작 2차례뿐이다. 성적도 신통치 않다. SBS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공동12위에 그쳤고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에서는 컷 탈락했다.

세계랭킹 1위의 체면이 말이 아니다.

게다가 겁없는 신예들의 도전도 거세다. 무서운 기세로 올해만 2승을 쓸어담은 저스틴 토머스(미국)나 상금랭킹 1위(436만 달러)를 달리는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에다 불과 12개 대회 만에 첫 우승을 달성한 욘 람(스페인) 등이 뉴스의 초점으로 떠올랐다.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컷 탈락 이후 피닉스오픈을 건너뛴 데이가 오는 10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장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명예 회복에 나선다.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에서 나란히 컷 탈락했던 세계랭킹 3위 더스틴 존슨(미국)도 데이와 함께 출사표를 냈다.

데이, 존슨과 함께 신예 스타들에게 밀려난 동병상련의 조던 스피스(미국)도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마크 오메라(미국)가 가진 이 대회 최다 우승 기록(5회)에 1승 모자란 필 미컬슨(미국)은 지난해 역전패의 설욕을 노린다.

22번째 이 대회에 출전하는 미컬슨은 지난해 최종 라운드에서 선두를 지키지 못하고 본 테일러(미국)에게 역전승을 내줬다.

안병훈(26)은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지만, 작년 이 대회 2라운드에서 11언더파 60타를 몰아친 끝에 공동 선두에 나서기도 했던 강성훈(30)이 주목받고 있다.

그는 4라운드에서 5오버파로 부진해 공동17위에 그쳤지만 3라운드에서도 공동3위를 달렸던 만큼 올해는 각오가 남다르다.

맏형 최경주(47)와 허리 부상이 나아가는 김시우(22), 그리고 노승열(26), 김민휘(25)도 출전한다.

AT&T 페블비치 프로암은 유명 연예인, 스포츠 스타들이 나흘 내내 프로 선수들과 팀을 이뤄 순위 경쟁을 벌이는 독특한 경기 방식으로 유명하다.

영화배우 빌 머리를 비롯해 저스틴 팀버레이크, 마크 월버그, 앤디 가르시아, 케니 지 등 단골 출전자들이 올해도 어김없이 모습을 드러낸다.

페이튼 매닝, 스티브 영, 아론 로저스, 알렉스 스미스 등 미국프로풋볼(NFL)에서 명성을 날린 스타 쿼터백들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