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 "청산 대상과 주체 간 이종교배는 안 돼"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6일 "(적폐) 청산 대상과 청산 주체 간 이종교배를 해선 안 된다"며 안희정 충남지사의 이른바 '대연정론'을 정면 비판했다.

대구 찾은 이재명 성남시장 [대구=연합뉴스]
대구 찾은 이재명 성남시장 [대구=연합뉴스]

이 시장은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연정 하자는 것은 청산하지 않겠다는 것이고 시대정신에 부합하지도 않는다"며 "적폐를 청산하지 않고 어떻게 새 길을 가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반드시 야권 연대를 해야 한다"며 "이걸 안 하면 질 가능성이 있고 이겨도 소수 정당이 돼 국정개혁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이 보기에 야권은 별 차이가 없다"며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대승적 차원에서 진심을 갖고 야권이 하나의 길을 갈 수 있게 하는 게 지도력이고 정치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여권 주자 부각과 관련해 "황 총리는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공범으로 박 대통령과 같이 탄핵받든지 사퇴하든지 책임져야 한다"며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한 것도 탄핵 사유이고 책임지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에게 아무 혜택이 없는 사드 문제에서 빠져나와야 한다"며 "어려워서 못하겠다면 대통령이 필요 없다. 어려운 일, 난국을 타개하는 게 대통령이니만큼 자신 없는 사람은 빠지라"고 했다.

이어 "진정한 보수는 진보와 상반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깨끗하고 유능한 진보가 있다면 제대로 된 보수가 그를 지지할 거라 본다"고 밝혔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