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결혼이주여성 최대 고민은 언어문제" 540명 설문결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결혼이주여성이 꼽은 한국 생활의 최대 어려움은 언어 문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펴낸 정책 보고서 '경기도 다문화가족 정책수요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1∼12월 경기 지역 결혼이주여성 540여 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한국 생활에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33.3%가 언어(한국어) 문제를 꼽았다.

이어 자녀 양육·교육 문제 26.2%, 경제적 어려움 9.1%, 한국 문화 적응 8.5% 등의 순이다.

이들은 한국어 교육에서 바라는 점으로 방문 교육 확대 22.4%, 강의시간 주말 등으로 다양화 22.2%, 고급반 수업 확대 19%, 강의시간 연장 11.3% 등을 언급했다.

희망하는 취업 교육은 컴퓨터 32.5%, 요리 19.8%, 교육·보육 18.7%, 미용 14.8%, 간호 5% 등이다.

다문화가족 정책 가운데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서비스로는 한국어 교육이 4.8점(5점 척도)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한국 문화 체험 4.6점, 자녀를 위한 부모 교육 4.6점, 취업 교육 4.5점, 건강 지원 4.5점으로 조사됐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