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측 "회사에서 무슨 일했나"…고영태 "최씨 집안일"

송고시간2017-02-06 18:03

K스포츠 운영 공방…崔 "직원 보고 받지 않았나"…高 "최씨한테 보고했다"

'묵묵부답' 고영태(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6일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기 위해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saba@yna.co.kr

'묵묵부답' 고영태(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6일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기 위해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황재하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회사에 다닐 때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집안 일이나 심부름, 고장난 차 수리 등 개인적인 업무까지 봐줬다고 증언했다.

고 전 이사는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고씨는 최씨 의혹을 폭로한 이후 같은 입장을 유지하는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과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 등을 최씨에게 직접 소개한 게 아니냐는 최씨 변호인측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변호인이 "향후에라도 자신이 필요하면 일을 부탁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두 사람을 추천한 게 아니냐"고 따져묻자 결국 최씨의 검증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변호인이 고씨에게 "컴퓨터 사용을 잘 못한다고 했는데, 더블루K에 있는 동안 한 일이 뭐냐"고 묻자 고씨는 "박헌영과 함께 회의를 듣고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은 서로 보충해줬고, 그런 일뿐 아니라 다른 쪽으로도 (최씨) 개인적 업무를 해줬다"고 했다.

또 "자동차 사고가 나면 고쳐 온다든지 그런 일들과 집안에 무슨 일이 있다고 하면, 뭐 좀 갖다줘야 한다고 하면 회사에서 전달해 주고 심부름도 할 겸…"이라며 "모든 직원이 다 똑같이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고씨는 이날 법정에서 더블루K의 실질적인 운영자가 누구인지를 둘러싸고 최씨 측과 진실 공방을 벌였다.

최씨 변호인은 고씨에게 "일일이 (회사 일에 관해 직원들의) 보고를 받은 것을 보면 증인(고씨)이 더블루K의 실질적인 운영자였던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고씨는 "최씨 지시로 보고를 받은 뒤 그 내용을 최씨에게 보고했다"고 맞받았다.

최씨는 앞선 공판에서 자신이 더블루K 설립이나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스포츠 컨설팅 전문 기업을 차리고 싶다는 고씨 제안에 따라 자금을 지원해줬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