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살인 사건 잇따라…경찰, 용의자들 추적중

송고시간2017-02-06 17:20

'친형 살인'·'前여친 납치 살인' 등 설 전후 발생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 도심에서 최근 잇따라 살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

6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에서 A(79)씨가 목이 졸려 살해된 뒤 자택 안방 장롱에 유기된 채 발견됐다.

A씨는 신고 시점보다 4∼6일 앞서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와 함께 거주하는 손녀는 살인 사건 당시 집에 없었고, 장롱에 A씨의 시신이 숨겨져 있어 뒤늦게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함께 사는 동생 B(69)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중이다.

설 연휴가 끝난 이달 3일에는 송파구의 한 거리에서 50대 남성이 전 여친을 납치해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달 3일 오전 9시께 송파구의 한 거리에서 C(53·여)씨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D(51)씨를 쫓고 있다. 경찰은 D씨의 차량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용의자 검거에 주력하고 있어 자세한 사건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