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사가 밥짓고·편지쓰고…정겨운 '미니 졸업식'

송고시간2017-02-06 17:14

울산 졸업생 10명 미만 초교 9곳의 졸업식 풍경


울산 졸업생 10명 미만 초교 9곳의 졸업식 풍경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졸업시즌을 맞아 졸업생 수가 적은 울산의 초등학교 '미니 졸업식'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연암초 효문분교 졸업식
지난해 연암초 효문분교 졸업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졸업생이 가장 적은 곳은 북구 연암초 효문분교로 4명이 17일 졸업한다.

효문분교는 공단 안에 있어 주민들이 점차 이주해 울산에서 해마다 졸업생 수가 가장 작다.

지난해 졸업생 역시 단 2명으로 울산에서 가장 적었다.

졸업식에 참석하는 전교생이 10명이다.

재학생과 졸업생이 서로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으며 졸업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졸업생들이 학교생활을 할 때마다 찍은 영상도 함께 본다.

울산시교육청은 초등학교 119곳 중에서 효문분교처럼 졸업생이 10명 이하인 곳은 9곳(7.5%)이라고 6일 밝혔다.

효문분교 다음으로 적은 곳은 동구 주전초는 졸업생이 5명이다.

어촌에 유입 인구가 줄어들면서 학생 수가 많지 않다.

재학생과 졸업생이 핸드벨 공연 등을 하며 졸업식을 연다.

항구 옆 장생포초는 10명, 산골 마을에 자리 잡은 울주군 척과초는 10명, 검단초는 9명, 반곡초와 삼동초는 각 7명, 삼평초와 상북초 소호분교는 각 8명이 졸업한다.

상북초 소호분교는 학생 수가 많지 않은 장점을 살려 졸업생과 학부모가 평소 속 시원히 나누지 못한 진로 고민을 편지를 주고받는다.

교사들은 졸업생들에게 직접 지은 밥을 차려줄 계획이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