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업분할, 걱정 마세요" 현대重, 근로조건 100% 승계 약속

6개 법인 분할 추진…"분사는 희망·기업가치 상승할 것"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사업 분할은 불안한 일이 아닙니다. 모두 영원한 현대중공업 그룹 가족입니다."

현대중공업이 조선·해양,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 그린에너지, 서비스사업 등 6개 법인 분사를 추진하는 가운데 불안해 하는 노동조합이나 근로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소통과 홍보에 나섰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조선소 전경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조선소 전경

회사는 7일 내부 소식망을 통해 "사업 분할은 유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경쟁력 확보와 생존을 위한 길이며, 모든 근로자의 고용과 근로조건은 100% 승계한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가정에서 성인 자녀가 분가하는 것 처럼 현대중공업그룹 가족 관계는 변함없이 유지된다"며 "분리 후 경영상황이 나빠져서 다른 회사로 넘어갈 것이라는 등의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약속했다.

분사 방침에 대해서는 "현 구조에서는 모든 투자가 매출 비중이 큰 조선·해양 위주로 이뤄지고 비조선은 소외될 수밖에 없다"며 "분할되면 의사결정이 신속하게 이뤄지고 업무 배분의 효율성도 높아져 기업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독립 경영체제로 연구개발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품질 경쟁력도 높아질 것"이라고 홍보했다.

회사는 사업분할 성공 사례로 "2001년 LG화학에서 분할한 LG생활건강이 한류 열풍에 힘입은 화장품 사업 성장으로 불과 10여 년 만에 국내 최정상 기업으로 성장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현대중공업은 "사업 분할은 회사 생존과 고용 유지를 위한 자구노력의 일환이지만 새로운 도전이자 희망이기도 하다"며 "자신 있게 사업 분할 성공신화를 써 나가자"고 당부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