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못다핀 꽃" 메타폴리스 화재상가 인근에 시민 '추모꽃'

"다시는 이런 일 없기를" 추모 메시지와 국화꽃 놓여

(화성=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못다 핀 꽃. 인재에 희생당한 당신을 애도하며 다시는 이런 일 없기를 기도합니다."

화재 현장 인근 엘리베이터에 부착된 추모글.
화재 현장 인근 엘리베이터에 부착된 추모글.

4명의 목숨을 앗아간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현장 인근에 6일 시민이 쓴 것으로 보이는 추모 메시지와 국화꽃이 놓였다.

가지런한 글씨체로 적힌 추모글은 분홍색 색지에 적혀, 하얀 국화꽃과 함께 유리로 된 엘리베이터 버튼 옆에 부착됐다.

해당 엘리베이터는 메타폴리스 상가 건물과 연결된 지상 엘리베이터로 평소 시민의 왕래가 잦은 곳이다.

글을 발견한 시민들은 가던 걸음을 멈춘 뒤 글귀를 들여다보며 함께 안타까워했다.

추모글은 안타까운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의 넋을 달래기 위해 시민이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 오전 동탄 메타폴리스 단지 내 4층짜리 부속 상가 건물 3층 옛 뽀로로 파크가 있던 점포에서 발생한 불로 정모(50)씨 등 4명이 숨지고 47명이 부상했다.

유리로 된 엘리베이터에 부착된 추모글.
유리로 된 엘리베이터에 부착된 추모글.

이번 화재는 뽀로로 파크에서 발화 당시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아 초기 진화가 이뤄지지 않았고, 화재경보도 울리지 않아 인명피해가 컸던 것으로 드러났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