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성공단 폐쇄 1년…충격에 휘청이는 경협주(종합2보)

송고시간2017-02-06 20:00

현대상선 52% 넘게 폭락, 인디에프 22% 급락

방산주 풍산, 트럼프 호재 겹쳐 63% 폭등, 나머지 실적따라 엇갈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남북관계의 경색 국면이 장기화되며 남북경협주뿐만 아니라 방산주도 전체 시장 흐름에서 소외되는 모습이다.

오는 10일로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1년이 되지만 대표적인 남북경협주들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대표적인 남북경협주인 현대상선 주가는 직격탄을 맞아 반 토막 신세로 전락했고 개성공단 입주업체인 인디에프는 22% 가까이 주가가 내렸다. 또 제이에스티나[026040](옛 로만손)도 상승 탄력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남북관계 경색에 따라 반사적 수혜가 기대됐던 방산주 중에도 풍산을 제외하면 눈에 띄게 상승한 종목을 찾기 힘들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개성공단 입주업체를 포함한 남북 경협주는 대체로 부진을 떨치지 못했다.

대표적인 남북경협주인 현대상선[011200]은 50% 이상 자본잠식과 개성공단 가동 중단 등 악재가 겹치는 바람에 주가가 계속 하락했다. 작년 2월 11일 1만7천665원(종가 기준)에서 이날 8천90원으로 52.2%(9천575원)나 떨어졌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로 코스피 상장사인 인디에프의 주가는 1년가량 사이에 21.9%나 빠졌다. 공단 폐쇄 결정 직후인 작년 2월 11일 종가가 2천35원이었는데 이날은 1천59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 종목은 계열사인 세아상역이 힐러리 클린턴 미국 대선 후보 측과 인연이 있다는 미국 언론 보도 이후 국내 증시에서 대표적인 '클린턴 수혜주'로 거론돼 미국 대선 직전 4천645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의 당선으로 급락한 뒤 약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

역시 개성공단 입주업체로 코스닥 상장사인 제이에스티나도 폐쇄 직후인 작년 2월 12일 7천980원까지 떨어졌고, 이날도 8천650원 수준에 머물러 있다.

이 종목은 작년 상반기에는 히트 드라마 '태양의 후예' 협찬에 따른 중국 매출 증가 기대감에, 9월에는 최대주주인 김기문 회장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사이의 인연이 부각되면서 1만3천∼1만5천원대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지난달 중순부터는 1만원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의 신원[009270] 역시 공단 가동 중단 직후인 작년 2월 12일 1천600원대까지 종가가 내려간 뒤 낙폭을 메우지 못하고 있다. 이날 종가는 1천730원으로 1년 전과 비슷하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이 11.36%였던 것과 비교하면 부진한 흐름이다.

일진전기[103590] 역시 공단 폐쇄 직후 4천500원대로 내려앉았고, 이날 종가도 4천590원으로 당시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고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 고조로 반사이익이 누릴 것으로 기대됐던 방산주가 큰 재미를 본 것은 아니었다.

방산주들은 북한의 도발이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등에 따라 일부 종목이 상승하기도 했으나 실적에 따라 그 흐름이 갈렸다.

풍산[103140]은 이날 종가가 4만200원으로 개성공단 폐쇄 직후(2만4천650원)와 비교해 63%가량 올랐다.

구리 등 비철금속 소재업체인 풍산은 세계 경제 회복 전망에 따라 지난 1년간 상승 흐름을 이어왔다. 특히 트럼프 당선이 호재로 작용해 주가 4만원대로 뛰어올랐다.

휴니드 역시 작년 2월 11일 종가 1만1천550원에서 이날 1만3천500원까지 16.9% 올랐다.

이 종목은 개성공단 폐쇄 직후에는 오히려 하락했다가 이후 조금씩 오르더니 작년 7월 미국 보잉과의 부품 납부 계약 소식 이후 본격적인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방산주의 주가는 결국 실적에 의해 판가름났다.

한국항공우주[047810]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강보합세에 머무르다 작년 8월 말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소식에 8만원대 중반까지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종가는 5만8천700원으로 내려왔다. 트럼프 당선에 따른 대표적인 수혜주로 꼽혔지만, 실적 부진 전망이 발목을 잡은 셈이다.

빅텍은 공단 폐쇄 직후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아 작년 2월12일 3천920원으로 마감했으나 이날은 3천360원으로 그때 수준을 유지하지 못했다.

이밖에 방산설비 업체로 코스닥 상장사인 스페코[013810]도 이날 5천190원으로 작년 2월 12일 종가(5천900원)보다 떨어졌다. 미국 대선일인 11월 9일(6천650원)과 비교하면 24% 넘게 하락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