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유승민 면전서 '보수단일화' 맹공…劉 "철회못해"(종합)

南 "보수단일화는 해당행위"…유승민 "생각 변화 없다"
정병국 "단일화·연정은 전략적 판단사안"…당론화에 부정적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6일 유승민 의원의 면전에서 보수후보 단일화론을 해당행위라고 작심 발언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남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현시점에서 보수후보 단일화, 특히 새누리당을 포함한 보수후보 단일화를 반대한다. 있을 수 없다"며 당 지도부가 이 문제에 대한 당 차원의 입장을 정리해줄 것을 요구했다.

유승민과 남경필
유승민과 남경필(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
남경필 경기지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유승민 의원. 2017.2.6
hama@yna.co.kr

이는 그동안 새누리당과의 당대당 통합은 불가하지만 대선 승리를 위해 새누리당과의 보수후보 단일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유 의원의 주장을 공개적으로 반박한 것이다.

남 지사는 "바른정당이 '새누리당 시즌2'라는 오해를 산다"며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으로 오려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나중에 다시 합치겠구나. 뭣 때문에 바른정당으로 가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유 의원의 '범보수 단일화' 주장에 맞서 새누리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과의 '연정'을 대안으로 제시해왔다.

뒤이어 발언 기회를 잡은 유 의원은 말없이 웃으며 남 지사의 발언에 대해 아무런 언급 없이 전날 자신이 발표한 청년 창업 공약을 설명해나갔다.

그러자 남 지사는 유 의원을 향해 "보수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말씀이 없다"고 쏘아붙였고, 유 의원은 "저는 생각의 변화가 없으면 말씀 드리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보수후보 단일화를 철회할 생각이 없다는 전날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이에 남 지사는 "새누리당 후보와의 단일화를 말하는 것은 해당행위"라고 재차 공격했고, 유 의원은 자리에서 먼저 일어났다.

유 의원은 회의장을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생각에 변함이 없는데 논의에 응할 필요가 뭐가 있느냐"고 말했고, 남 지사의 '해당행위' 주장에 대해서는 "해당행위는 한 사람이 아니라 당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경필 토닥이는 유승민
남경필 토닥이는 유승민(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
유승민 의원이 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남경필 의원의 어깨를 토닥이고 있다. 2017.2.6
hama@yna.co.kr

이날 최고위에서는 오는 8일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 때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지만 대선 주자 간 경쟁 차원에서 제기된 논란에 대해 당론화까지 할 사안은 아니라는 기류가 적지 않다.

정병국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 의원도 당대당 통합이 안된다는 전제 하에 당이 지향하는 정치철학이나 가치가 같다면 누구라도 범보수 단일화를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누구와 연대할지는 나중에 후보가 전략적 차원에서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남 지사의 연정론에 대해서도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과반의석을 점하지 못해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부분적으로 동의한 뒤 "대선 주자들은 늘 경쟁하는 관계니까 단일화든, 연정이든 판단을 유권자에게 얘기하는 것이 맞다. 그러나 이를 당론으로까지 정할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한 라디오에 출연, 범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해 "선거 후반부에 단일화하라는 압력이 높아지면 그 때 고민해볼 수 있는 문제"라고 밝혔고, 연정에 대해서는 "분점과 협치가 한국 정치를 바꿀 계기라고 보기 때문에 대연정 방향으로 가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