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일민단 "소녀상 이전해주길"…尹외교에 요망서(종합2보)

윤외교 만나 한일관계 악화 따른 재일동포 사정 호소
외교부 면담 일부 공개…윤병세 "한일관계 풀리도록 노력"
재일민단 단장과 대화하는 윤병세
재일민단 단장과 대화하는 윤병세(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대표단 오공태 단장을 접견, 대화를 나누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재일동포를 대표하는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이 정부에 소녀상 이전을 공식 요구했다.

외교부와 재일민단 측에 따르면 오공태 중앙본부 단장을 비롯한 재일민단 관계자 8명은 6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만나 부산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는 '요망서'를 전달했다.

예정된 시간보다 20분 이상 길어지며 1시간 동안 진행된 면담에서 오 단장 등은 소녀상 설치 이후 일본내 혐한 정서 고조로 재일동포 사회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하고 타개를 위한 노력을 윤 장관에게 당부했다고 한 배석자가 전했다.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대표단 오공태 단장 등을 접견, 악수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윤 장관은 재일민단의 건의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여러 가지 앞으로도 한일관계 관련해서 잘 풀리는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저희도 노력하고 민단에서도 가교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 단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소녀상 문제에 대해 "조금 논의했다"면서 "서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대로 노력해야 할 것이고…"라고 말했다.

허맹도 민단 중앙본부 상임고문은 "우리(재일동포들)가 살아가고 있는 상황을 이야기하고 빨리 한일간에 사이가 좋아지면 좋겠다고 했다"며 "서로 양보하고 서로 협력하고 그래야만 좋지 않겠냐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오공태 단장은 '부산 소녀상의 이전을 바라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한일관계가 최근 악화한 것이 부산 소녀상 때문이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그렇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명박 전 대통령)이 (2012년 8월) 독도에 다녀간 뒤 우리가 5∼6년간 고생을 많이 했다"며 "헤이트스피치(혐한 시위)에 대해 작년 6월 민단이 노력해서 법안(헤이트스피치 억제 법안)을 만들었고 그때부터 점점 (한일관계가) 좋아지고 있었는데 그 와중에 이런 일이 일어나 우리도 걱정"이라고 말했다.

오 단장은 한일관계 악화로 동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일본에서 사업하기가 어려워진 재일동포 중 자살하는 사람이 나올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대표단 오공태 단장 등을 접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그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국 내에 위안부 합의에 대한 반대 여론이 강한 데 대해 "기회가 있으면 설명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재일민단은 지난달 17일 부산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내용의 요망서를 주일 한국 대사관에 제출한 바 있다. 민단은 이 문서에서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것이 재일동포의 공통된 생각"이라며 "한국과 일본, 국가 간의 약속이 이처럼 쉽게 깨어지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외교부는 윤 장관과 민단 관계자의 회동 초반부를 언론에 공개했다. 이는 정부가 소녀상 문제를 풀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일본에 알리는 측면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대한 항의 표시로 지난달 9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대사를 일시 귀국시킨 뒤 한 달 가까이 지나도록 복귀시키지 않고 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