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일민단 단장 "부산 소녀상 이전해주면 좋겠다"(종합)

송고시간2017-02-06 16:23

윤외교 만나 한일관계 악화 따른 동포들 사정 호소

윤병세 "한일관계 풀리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

재일민단 단장과 대화하는 윤병세
재일민단 단장과 대화하는 윤병세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대표단 오공태 단장을 접견, 대화를 나누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재일동포를 대표하는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의 오공태 중앙본부 단장은 6일 한일관계 악화의 실마리가 된 부산 일본 총영사관앞 소녀상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오 단장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장관과 만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산 소녀상의 이전을 바라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대표단 오공태 단장 등을 접견, 악수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오 단장은 한일관계가 최근 악화한 것이 부산 소녀상 때문이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외교부가 움직여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런 이야기는 안 한다"며 "정부에서 한 일이니 우리는 우리 생각대로 요청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이명박 전 대통령)이 (2012년 8월) 독도에 다녀간 뒤 우리가 5∼6년간 고생을 많이 했다"며 "헤이트스피치(혐한 시위)에 대해 작년 6월 민단이 노력해서 법안(헤이트스피치 억제 법안)을 만들었고 그때부터 점점 (한일관계가) 좋아지고 있었는데 그 와중에 이런 일이 일어나 우리도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
윤병세, 재일민단 대표단 접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대표단 오공태 단장 등을 접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17.2.6
kimsdoo@yna.co.kr

오 단장은 한일관계 악화로 동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일본에서 사업하기가 어려워진 재일동포 중 자살하는 사람이 나올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오 단장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국 내에 위안부 합의에 대한 반대 여론이 강한 데 대해 "기회가 있으면 설명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재일민단은 지난달 17일 부산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내용의 건의서를 주일 한국 대사관에 제출했다. 민단은 건의서를 통해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것이 재일동포의 공통된 생각"이라며 "한국과 일본, 국가 간의 약속이 이처럼 쉽게 깨어지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윤 장관은 오 단장 등 민단 대표단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 가지 앞으로도 한일관계 관련해서 잘 풀리는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저희도 노력하고 민단에서도 가교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