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천 영평사격장 주민대책위, 국방장관 만난다

송고시간2017-02-06 16:00

(포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포천시는 영중면 미8군 종합사격장(영평사격장) 주민 피해와 관련해 국방부가 주민 대책위와 국방부 장관의 만남을 주선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포천시는 국방부가 지난 3일 오후 1시 30분 영평사격장 피해조사 용역설명회에서 장관 면담 주선, 사격으로 인한 민원 해결을 위한 민사지원본부 설치, 국방부 추진 용역과 포천시 추진 용역 협업, 용역에 따른 사격장 출입 조사 협조 등 4가지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포천 영평사격장 폐쇄 요구 주민 시위[연합뉴스 자료사진]
포천 영평사격장 폐쇄 요구 주민 시위[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중·창수·영북면 일원에 걸쳐 있는 영평사격장은 면적이 여의도의 4.5배인 1천322㎡로, 미군은 이곳에서 연간 275일 포병·박격포·전차·헬기 사격훈련을 한다.

이 때문에 2015년 이후 6차례 포탄이 민가에 떨어지는 등 사고가 빈발하는 것은 물론 소음과 진동 등으로 인한 주민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 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수년째 피해방지 대책을 요구하며 사격장 폐쇄를 요구하고 있다.

시는 사격장 피해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근 강원 철원군과 함께 지난해 12월 '포천·철원 군 관련 시설 주변지역 피해조사 합동용역'을 경기연구원에 발주했다. 용역은 오는 12월 완료된다.

국방부도 1억6천만원의 예산을 세워 영평사격장 주민 피해 실태를 자체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서울시립대에 영평사격장 소음·진동 등 피해 연구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국방부 용역은 10월 완료된다.

지난 3일 주민설명회는 국방부가 주관한 것으로, 국방부, 미8군, 미2사단, 포천시, 주민대책위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