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헌재, 고영태 거부로 출석요구서 전달 실패…"재시도"

송고시간2017-02-06 15:49


헌재, 고영태 거부로 출석요구서 전달 실패…"재시도"

증인출석요구서 전달 실패
증인출석요구서 전달 실패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에게 증인출석요구서 전달에 실패한 헌재 직원(왼쪽)이 법정을 나서고 있다.
고 씨가 출석요구서를 수령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헌재 직원과의 만남은 아예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superdoo82@yna.co.kr

'묵묵부답' 고영태
'묵묵부답' 고영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6일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기 위해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헌법재판소가 '핵심 증인'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에게 출석요구서를 전달하려 했으나 일단 실패했다.

헌재는 6일 오후 고 씨가 '비선 실세' 최순실씨 재판에 증인으로 나오기 위해 모습을 드러낸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직원을 보내 그에게 직접 출석요구서를 전달할 예정이었다.

이를 위해 해당 직원이 고 씨를 만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법원에 공문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고 씨가 출석요구서를 수령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헌재 직원과의 만남은 아예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헌재는 해당 직원을 서울중앙지법에 대기시켜 재판이 휴정하거나 끝나는 대로 고 씨를 접촉할 수 있도록 접선을 다시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고 씨는 탄핵심판이 진행 중인 헌재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으면서 두 차례 나오지 않았다. 오는 9일 다시 신문이 예정돼 있다.

그는 그동안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잠적설'이 나왔다.

하지만 이날 최순실씨 형사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함에 따라 헌재도 직원을 보내 법원에서 만남을 시도 중이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