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독자개발 중형 여객기 상반기 시험비행…대형기도 개발

송고시간2017-02-06 15:49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이 독자 개발한 중형 여객기가 올 상반기에 시험 비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 인민망은 지난 2015년 11월 조립을 마무리한 C919가 현재 운항 시스템과 각종 주요 시험을 마치고 첫 비행을 위한 준비단계에 진입했다고 6일 보도했다.

인민망은 C919가 올 상반기에 시험 비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C919는 중국상용항공기유한공사(COMAC)가 미 보잉, 유럽 에어버스와 경쟁하기 위해 개발한 중형 여객기로 최대 190명을 태울 수 있으며 최대 항속거리는 5천555㎞다.

COMAC은 현재 국내외 21개사로부터 517대의 주문을 받아놓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앞서 중국은 지난해 소형 여객기 시장에 자체 제작 기종을 투입했다. 중국은 2002년 자체 연구제작한 ARJ 21을 2008년 첫 비행후 시험운항기간을 거쳐 지난해 베이징, 상하이등 국내노선에 투입했다.

중국은 C919에 이어 300명 이상의 승객을 운송할 수 있는 대형 여객기 C929도 개발 중이다.

중국, 중형여객기 C919 상반기 시험비행 [인민망]
중국, 중형여객기 C919 상반기 시험비행 [인민망]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