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영태-최순실, 서로 '더블루K 운영자' 지목…진실공방

송고시간2017-02-06 15:29

"내 회사였으면 잘릴 이유 없어" vs "고씨 사업에 자금 지원해준 것"

고영태 '최순실, 지금 만나러 갑니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최순실씨와 그의 비리를 폭로한 고영태 전 이사는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으로 법정에서 마주한다. 2017.2.6superdoo82@yna.co.kr

고영태 '최순실, 지금 만나러 갑니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최순실씨와 그의 비리를 폭로한 고영태 전 이사는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으로 법정에서 마주한다. 2017.2.6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황재하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과거 그의 측근이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더블루K의 사실상 운영자가 누구였는지를 둘러싸고 법정에서 엇갈린 진술을 내놓았다. 두 사람은 상대방이 운영자였다고 서로 주장한다.

고씨는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내 회사였으면 내가 잘릴 이유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진술은 검찰이 '최씨에 의해 더블루K에서 속칭 잘린 것 아니냐'는 말에 고씨가 대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고씨는 '증인이 더블루K 운영자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것인가'라는 검찰의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더블루K에서 최씨의 사무실이 가장 큰 면적을 차지했고, 조성민·최철 등 이 회사 전·현직 대표도 '바지사장'이었다는 게 고씨의 설명이다.

증언에 따르면 지난해 7∼8월께 언론이 미르재단을 둘러싼 최씨의 비리 의혹을 보도하자 최씨는 고씨에게 더블루K 이사 사임서를 내라고 지시했다. 최씨가 언론 보도 출처로 고씨와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을 의심해 두 사람을 쫓아냈다는 것이다.

반면 최씨 측은 앞선 공판에서 더블루K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이 회사를 실질적으로 운영한 사람이 고씨라고 주장했다.

고씨가 자신의 인맥을 이용해 '재능 기부' 형식으로 스포츠 컨설팅 전문 기업을 차리겠다고 해서 자금을 지원해줬다는 것이 최씨 측의 설명이다.

재판부는 검찰 주신문을 거쳐 최씨 변호인의 반대신문을 진행한 이후 최씨가 직접 고씨에게 질문할 기회를 줄 예정이어서 진실공방 양상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