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포에 방자유기장 전수교육관 새로 들어선다

(군포=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군포시 도마교동 군포송정 공공주택조성지구 끝자락에 방자유기장 전수교육관이 들어선다.

방자유기(方字鍮器)는 구리와 주석을 약 7대 3의 비율로 혼합해 만든 제품으로 흔히 놋그릇이라고 부르는 밥주발이나 징 꽹가리 등 풍물악기, 촛대 등 제사용품이 주류를 이룬다.

7일 시에 따르면 방자유기장 전수교육관은 1천81㎡의 부지에 공방동과 전시동 등 2개동(연면적 826㎡)으로 지어지며, 작업장과 휴게실로 이뤄지는 공방동은 지상 2층, 체험실과 전시실, 판매실을 갖춘 전시동은 지상 3층에 지하 1층이다.

새로 지어지는 방자유기장 전수교육관은 경기도 무형문화재 10호인 김문익(74) 방자유기장의 사유지에 시가 2001년 8월 건립한 전수관을 확대 이전하는 것으로 군포송정 공공주택조성지구 문화공원 한 켠에 들어선다.

군포시는 내달 설계 용역과 건축 허가 절차를 마치고 4월 착공해 연내 완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총 사업비 20억원 가운데 1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며 "새로 지어질 전수교육관이 무형문화재의 전승과 보존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전시회 등 공개 행사를 통해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익 방자유기장 전수관은 전철 4호선 대야미역에서 반월 방향으로 걸어서 20분 거리로, 47번 국도변에 국일공예사 간판을 달고 있다. ☎031-437-0808

군포시 도마교동 군포송정 공공주택조성지구 끝자락에 들어설 방자유기장 전수교육관 조감도.왼쪽이 공방동, 오른쪽이 전시동이다.(군포시 제공=연합뉴스)
군포시 도마교동 군포송정 공공주택조성지구 끝자락에 들어설 방자유기장 전수교육관 조감도.왼쪽이 공방동, 오른쪽이 전시동이다.(군포시 제공=연합뉴스)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