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미래전략실, 약속대로 해체…특검 끝나는대로 조치"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삼성은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가 끝나는 대로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을 해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이날 삼성전자[005930]의 전경련 탈퇴원 제출 이후 미래전략실 해체와 관련한 취재진의 문의가 많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삼성은 문자메시지를 통한 공지에서 "약속한 대로 미래전략실은 해체한다. 특검의 수사가 끝나는 대로 조치가 있을 것이다. 이미 해체 작업을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삼성 내부적으로는 미래전략실을 축소해 그룹 주력인 삼성전자 하부조직으로 흡수 통합하는 방식, 그룹 전반의 경영현안과 리스크 관리를 맡을 위원회 형태의 별도 조직으로 재편하는 방식 등이 다양하게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작년 12월 6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삼성 미래전략실을 해체해야 한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창업자인 선대 회장이 만든 것이고, (이건희) 회장이 유지해온 것이라 조심스럽지만 국민 여러분에게 부정적인 인식이 있다면 (삼성 미래전략실을) 없애겠다"고 밝혔다.

삼성 미래전략실은 1959년 이병철 창업주 시절 회장 비서실에서 출발해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 그룹 구조조정본부(구조본), 2006년 전략기획실, 2010년 현재의 미래전략실로 명칭을 바꿔가며 60년 가까이 명맥을 유지해왔다.

삼성 "미래전략실, 약속대로 해체…특검 끝나는대로 조치" - 1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