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인데 재워주세요"…남성 유혹해 돈 뜯은 '10대 조폭'

(익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여성을 가장해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에서 남성을 유혹한 뒤 돈을 뜯은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6일 휴대전화 만남 애플리케이션에 어린 여성의 사진을 올리고 남성들에게 접근한 뒤 돈을 가로챈 혐의(상습 사기 등)로 조직폭력배 A(19)군을 구속했다.

채팅 어플.
채팅 어플.

범행을 도운 A군의 중학교 동창 B(19)군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들은 지난해 7월 21일부터 12월 20일까지 만남 애플리케이션에 어린 여성의 사진을 올린 뒤 남성 73명에게 접근, 1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이 남성들에게 "하룻밤만 재워달라. 만나달라" 등 성관계를 유도하는 메시지를 보내고 약속 시각과 장소를 잡았다.

하지만 이들은 약속 시각 직전 "택시비를 보내달라. 성매매 대금을 먼저 보내달라"고 둘러댄 뒤 남성들로부터 돈을 받아냈다.

상대 남성들의 연령대는 10대부터 30대까지 다양했고, 피해 금액은 적게는 3만원부터 많게는 282만원에 달했다.

A군 등은 피해자 중 1명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생활비가 없어 남성들에게 돈을 받아냈다. 가로챈 돈은 유흥비와 생활비로 썼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