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영태 "장관 추천 성사되는 것 보고 위험하다 생각"(종합)

송고시간2017-02-06 19:55

"崔 문화융성 프로젝트 추진 때 부적절한 일 진행된다 생각"

고영태 '최순실, 지금 만나러 갑니다'
고영태 '최순실, 지금 만나러 갑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최순실씨와 그의 비리를 폭로한 고영태 전 이사는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으로 법정에서 마주한다. 2017.2.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는 6일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운영하던 의상실을 그만둔 이유에 대해 "부적절한 일이 진행된다고 생각해 위험하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고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 수석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2014년 말 의상실을 그만둔 이유를 묻는 검찰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2014년 중순 최씨에게 차은택씨를 소개해줬고, 두 사람이 문화융성 프로젝트를 추진했다"며 "제가 모르는 부분에서 부적절한 일이 진행된다고 생각했고 여기서 못 하는 걸 하면서 욕먹을 필요도 없고 위험하다는 느낌이 들어 그만둔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위험한 느낌이 어떤 것이냐'는 검찰 물음엔 "예를 들어 최씨가 차씨에게 국가브랜드 일들을 지시하면서 '장관 자리가 비어있는데 추천하라' 내지 '콘텐츠진흥원장 자리가 비었으니 추천해달라'고 하고 이런 일이 이뤄지는 걸 보고 겁이 났다"고 말했다.

인사뿐 아니라 최씨 등이 짠 예산이 그대로 반영되는 걸 보고도 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게 고씨 주장이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