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대연정에 선거공학 고려 안해…분명한 소신"

"제1당 대통령으로 당선돼도 국가 미래 놓고 의회와 협치해야"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는 6일 자신의 '대연정 언급'에 대해 선거공학적 접근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어떠한 선거공학적 접근도 고려된 게 없다"고 일축했다.

대학생들과 간담회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대학생들과 간담회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안 지사는 이날 오전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동계 아르바이트 대학생들과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연정은) 10여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시도한 새로운 정치의 도전이고, 저는 그 새로운 정치의 도전을 지금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렇게 (연정을) 하지 않고서는 민주주의와 의회 정치가 작동하지 않는다"고 설명한 뒤 "저의 분명한 소신을 밝힌 이야기다. 선거공학적으로 하면 (내게) 아주 골치 아픈 주제"라고 털어놨다.

또 "누가 대통령이 되든 촛불광장의 민심이 요구하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놓고 의회와 협력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협력구조를 만들지 않고 나를 따라오라고 해서는 절대로 지금의 정쟁구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절반을 넘는 제1당 대통령으로 당선된다 하더라도 국가 미래를 놓고 의회와 협치해야 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며 "협치 형태가 대연정이 될지 소연정이 될지는 국가개혁과제를 놓고 논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학생들과 셀카찍는 안희정 충남지사
대학생들과 셀카찍는 안희정 충남지사

안 지사는 대학생과 만난 자리에서도 연정에 대한 이재명 성남시장 등 야권 내부 공격을 의식한 듯 "누구라도 헌법과 법률을 위배하고 잘못을 범한 사람을 법률에 따라 처벌하는 특권이 형성되지 않는 나라로 가야 한다"며 "차기 정부는 불법행위에 대한 엄격한 수사를 통해 죄를 묻고 벌하는 의무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