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잉글랜드, 25점차 뒤집고 슈퍼볼 우승…브래디 MVP(종합)

3쿼터 6분여 3-28, 25점차 열세 딛고 극적인 역전 드라마
쿼터백 브래디, 역대 첫 5회 우승…4번째 슈퍼볼 MVP 영예
브래디, 역대 첫 5회 우승…4번째 슈퍼볼 MVP
브래디, 역대 첫 5회 우승…4번째 슈퍼볼 MVP[EPA=연합뉴스]
톰 브래디 (epa=연합뉴스)
톰 브래디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에서 기적 같은 역전 드라마를 쓰며 통산 5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뉴잉글랜드는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NRG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팰컨스와 제51회 슈퍼볼에서 연장 접전 끝에 34-28(0-0 3-21 6-7 19-0 연장<6-0>)로 승리하며 우승 트로피 '빈스 롬바르디'를 품에 안았다.

3쿼터 6분 29초만 해도 3-28, 25점 차까지 뒤졌던 뉴잉글랜드는 13분 만에 25점을 뽑아내는 무서운 뒷심으로 슈퍼볼 역대 첫 연장전을 끌어냈고, 결국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뉴잉글랜드는 21세기를 자신들의 시대로 만들었다. 뉴잉글랜드가 슈퍼볼에 우승한 것은 2002년, 2004년, 2005년, 2015년에 이어 통산 5번째다.

뉴잉글랜드의 쿼터백인 브래디는 왜 자신이 '우승 청부사'로 불리는지를 증명해냈다.

브래디는 자신의 7번째 슈퍼볼 무대에서 '매직'을 발휘하며 역대 첫 5회 우승 쿼터백이 됐다.

브래디는 이날 터치다운 패스 2개를 포함해 패스 시도 62번 중 43개를 정확하게 연결해 466 패싱 야드를 기록했다. 인터셉션은 1개였다.

뉴잉글랜드, 25점차 뒤집고 대역전승…슈퍼볼 5회 우승
뉴잉글랜드, 25점차 뒤집고 대역전승…슈퍼볼 5회 우승[EPA=연합뉴스]

브래디는 지난 34회 슈퍼볼에서 커트 워너가 기록한 슈퍼볼 최다 패싱 야드 기록(414야드)을 경신했다. 62번의 패스 시도로 26회 슈퍼볼에서 짐 켈리가 세운 최다 패스 시도 기록(58회)도 갈아치웠다.

슈퍼볼 역대 최고의 명승부를 이끈 브래디는 슈퍼볼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브래디의 개인 통산 4번째 슈퍼볼 MVP 수상이다.

전반전이 애틀랜타의 21-3 리드로 끝났을 때만 해도 뉴잉글랜드는 패색이 짙었다. 3쿼터 6분 29초에 애틀랜타에 또 하나의 터치다운을 허용하며 점수 차는 25점으로 벌어졌다.

하지만 뉴잉글랜드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브래디의 진가가 4쿼터에 드러나면서 승부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접전으로 변했다.

뉴잉글랜드는 4쿼터 4분 16초에 3점짜리 필드골과 9분 4초에 나온 브래디의 7야드 터치다운 패스, 2포인트 컨버전을 묶어 11점을 뽑아내며 20-28, 8점 차까지 간격을 좁혔다.

뉴잉글랜드는 경기 종료 3분 30초를 남겨두고 공격권을 가져왔다.

브래디는 계속해서 퍼스트 다운을 경신하며 전진을 이어갔다. 와이드 리시버 줄리안 에델만이 무서운 집중력으로 수비수의 손에 튕긴 볼을 수비수 3명의 경합을 이겨내고 잡아내는 장면까지 나왔다.

뉴잉글랜드는 경기 종료 57초를 남겨두고 러닝백 제임스 화이트가 1야드 러싱 터치다운을 찍은 데 이어 2포인트 컨버전까지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연장전에서도 브래디는 브래디였다.

뉴잉글랜드는 연장전에서 브래디의 신들린 듯한 패스 연결로 상대 진영 15야드까지 전진했다. 러닝백 화이트가 2야드 터치다운을 찍으며 올해 슈퍼볼의 주인공은 뉴잉글랜드가 됐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2: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