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재 이주노동자 3명 중 1명 "치료비 내가 냈다"

54% "평소 산재 위험 느껴"…26% "하루 12시간 이상 일해"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대구·경북 이주노동자 절반이 산업재해 위험을 느끼고, 3명 가운데 한 명은 본인이 치료비를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경북 이주노동자 인권·노동권 연대회의는 지역 이주민 378명을 대상으로 파악한 건강 및 의료기관 이용 실태를 6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자 29.7%는 산업재해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가운데 37.9%는 스스로 치료비를 부담했다.

회사에서 치료비를 준 사례는 35%, 산재보험 처리한 사례는 27.2%다.

전체 55.1%는 "근무 중 산업재해 위험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위험한 기계·약품을 만져서', '나쁜 냄새' 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하루 법정노동시간인 8시간을 넘겨 일하는 이주노동자는 58.6%로 나타났다.

26.4%는 하루 12시간 이상 일한다고 대답했다.

월 휴무일이 4일 미만으로, 주 1회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이주노동자도 13.7%나 됐다.

일하다가 다쳤을 때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노동자(47.4%)가 이를 알고 있는 노동자(43.9%)보다 많았다.

의료기관을 이용할 때는 언어 등 의사소통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들었다.

강혜숙 대구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는 "이주노동자들이 장시간 노동시간과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다"며 "최소한 사회적 안전망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psyk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