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교육청 청렴정책 본격 추진…5급·교감도 '부패 진단'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교육청은 올해 초 수립한 반부패 청렴정책 추진 계획을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렴정책을 총괄하는 도교육청 청렴추진단(단장 전희두 부교육감)과 담당 장학관, 사무관으로 구성된 청렴 실무협의회는 청렴정책을 발굴·시행하고, 이행 사항을 매달 점검한다.

박종훈 교육감 등 기관장들은 격월로 청렴 정책관리자 회의를 연다.

공사·인사·학교급식 등 부패취약분야와 관련해서는 특별관리 태스크포스를 매달 운영하고, 매달 1일을 청렴의 날로 지정하는 등 반부패 문화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교장과 4급 이상만 대상으로 하던 고위공직자 부패위험성 진단 평가에 올해부터는 교감과 5급 상당 공직자도 포함한다.

부패위험성 평가에는 부당한 업무 지시·예산 집행 여부, 금품 수수 등 항목이 들어간다.

청렴정책 유공자에게는 표창 수여를 확대하고 감사 처분 감경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청렴도 하위 기관에는 특정감사를 실시하는 등 제재를 강화하기로 했다.

조재규 도교육청 감사관은 "올해 청렴도 1등급을 목표로 강도 높은 청렴정책을 추진해 도민이 신뢰하는 경남교육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