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6·15남측위 北접촉 반대…"北도발위협 엄중"

"민간 남북교류 부적절…6·15위원장회의 법규 따라 조치"
통일부 [연합뉴스TV 제공]
통일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6일 북한의 도발위협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는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7∼8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리는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회의'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묻자, 이런 내용의 남북 민간교류와 관련한 정부의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대변인은 "북한이 김정은 신년사를 통해서 '핵실험이 성공했다', 'ICBM 시험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들을 계속하고 있다. 그리고 도발위협을 계속하고 있고, 그 의지를 꺾지 않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런 속에서 민간교류는 적절하지 않다는 게 정부의 기본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의 승인 없이 제3국에서 북측과 접촉하겠다는 6·15 남측위에 과태료가 부과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것(제3국 남북접촉)이 이뤄지면, 당연히 교류협력법에 따른 절차와 규정에 따라서 조치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정 대변인은 국가보위상에서 해임된 북한 김원홍이 '김일성 고급당학교'에서 재교육을 받고 있다는 국내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김원홍은) 해임되고 지금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조사 중이라는 사실 이외에 더 확인해줄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