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인재영입 박차…'親文없는 7인 공동선대위원장 체제' 가닥

캠프 구성, 확장성·안정감 방점…선대위원장 숫자는 더 늘릴수도
금주 예비후보 등록 가능성…캠프발족은 '촛불민심' 보며 시기조율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친문(친문재인) 인사를 제외한 '7인 공동선대위' 체제로 캠프를 꾸릴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일각에서 제기된 '폐쇄적'이라는 지적을 불식시키고 외연을 넓혀 '대세론'을 안정 궤도에 진입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위원장 숫자가 이후 더 늘어날 가능성은 있지만, 친문 인사가 포함될 일은 없다는 것이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캠프 구성에서 최근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 등 보수성향 인사들을 '깜짝' 합류시키고 있는 것 역시 비슷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다만 애초 이번 주로 예정했던 캠프발족에 대해서는 아직 시기를 조율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예비후보 등록을 먼저 하는 일이 있더라도 캠프 공식 출정은 촛불민심을 고려하며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는 것이다.

文 인재영입 박차…'親文없는 7인 공동선대위원장 체제' 가닥 - 1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써는 7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를 구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후 선대위원장으로 어울리는 인사가 합류할 경우 최종 숫자는 더 늘어나면서 '7+α'가 될 수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확장성과 포용성, 안정감을 중시해 진용을 갖추기로 했다"며 "현재로써는 친문인사는 검토 대상에 없다. 더 늘어나더라도 친문 인사를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우선 호남 출신인 전윤철 전 감사원장이 외부에서 합류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고, 당내에서는 김진표 의원과 이미경 전 의원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과 이 전 의원의 경우 당내에서 '정세균계'로 분류된다.

여기에 지난 전당대회에서 추미애 대표와 경쟁했던 송영길 의원 역시 총괄본부장으로 합류를 앞두고 있다.

당시 친문진영은 추 대표를 지지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송 의원의 영입은 계파에 갇히지 않고 캠프를 구성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캠프 전체 인력을 봐도 기존 친문 인사는 절반에 불과하다는 것이 문 전 대표 측의 설명이다.

나아가 문 전 대표 측 내부에서는 그동안 합류한 외부 인사들을 이번 주에 일괄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만 애초 이번 주로 예정한 예비후보 등록과 캠프발족에 대해서는 내부에서 시기에 대한 이견이 나오면서 다시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 측의 한 인사는 "여전히 촛불 광장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에 힘을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지금 캠프를 띄우는 것이 민심에 부합하는지 다시 생각해보자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여기에 캠프발족 이후에는 그 이전에 비해 획기적으로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판단 아래 더 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나, 다른 정당의 경선 일정이 늦는 만큼 굳이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내부에서 나온다.

대신 당 예비후보 등록은 이번 주에 별도로 먼저 할 가능성도 있다.

문 전 대표 측 인사는 "그동안 김부겸 의원 등 다른 주자들이 등록을 미루고 있어, 우리도 계속 기다려 왔다"며 "그러나 이재명 성남시장이 '토론회에 응하지 않으려는 꼼수'라고 비판하고 있어 오해를 풀기 위해서라도 이번 주 예비후보 등록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와 함께 정책 행보와 전국순회 일정을 소화하며 독주체제 굳히기에 힘을 쏟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노량진에 있는 한 고시학원을 방문,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에게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를 주제로 한 특강을 한다.

7일에는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의 안방인 충남을 찾아 지지층 결집을 시도한다.

文 인재영입 박차…'親文없는 7인 공동선대위원장 체제' 가닥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