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독감 걸린 수험생에 추가시험 추진…"몸관리도 시험" 반발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독감(인플루엔자)에 걸린 학생이 고입 시험을 다시 치를 수 있도록 배려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작년 10월 독감 등으로 몸 상태가 나쁜 고입 수험생들을 위한 구제책으로 따로 일정을 잡아 추가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하라고 각 지역 교육위원회와 사립학교에 지시했다.

문부성은 독감 등에 걸려 몸 상태가 나쁜 학생들에게 특단의 배려를 할 필요가 있다며 이처럼 지시했다.

일본에서 대학들은 대입 시험에서 독감 환자 등에 대해 추가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고등학교는 일부 학교만 추가 시험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정부가 고입 시험의 독감 환자에 대해 이처럼 일괄적인 방침을 지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의 고등학교 입학 시험은 2~3월 실시된다.

일본 고등학교들은 매년 입시철에 독감이 유행해 환자들이 어떻게 시험을 치르게 할지에 대해 골머리를 앓아왔다. 특히 올해는 독감이 유독 크게 유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작년의 경우 가나가와(神奈川)현에서 독감에 걸린 채 고입 시험을 치른 남학생이 어머니와 동반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작년에는 일부 고등학교가 문부성의 지시 없이 자체적으로 추가 시험을 마련해 124명의 독감 환자들이 혜택을 봤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교들은 독감 환자들을 별도의 교실에서 시험을 치르게 했다. 독감 등의 이유로 별도 교실에서 고입 시험을 치른 학생은 작년 2천695명이었다.

문부성의 지시에 대해 일선 학교들은 두차례나 입학 시험을 준비할 여력이 없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추가 시험용 문제를 만들어야 하고 채점도 별도로 해야 하는데 인력과 예산 등에서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다는 것이다.

여기에 "몸 상태를 관리하는 것도 입학 시험이 테스트하는 것 중 하나"라는 지적도 있다.

반대로 수험생들이 아직 어린 만큼 배려를 해줘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입시를 목표로 오랜 시간 열심히 공부했던 학생이 당일의 몸 상태 때문에 시험을 망쳐 입학하지 못한다면 우수한 학생을 받으려는 고등학교 측에서 손해라는 의견도 있다.

일본 중학생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중학생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