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성한 "미르재단, 차은택 아닌 최순실이 운영했다 생각"

전경련 출연금 납부받는 역할도 수행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이재영 기자 = 미르재단 설립·운영을 측근 차은택씨가 주도했다는 최순실(61)씨의 주장에 대해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은 "최씨가 운영했다"고 증언했다. 재단 설립·운영은 최씨의 혐의와 직접 연관이 있다. 따라서 최씨는 자신의 실질적 관련성을 부인하는 반면 반대 입장에 선 이 전 총장은 최씨의 관련성을 강조하는 진술을 내놓았다.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경제수석 공판에서 미르재단을 차씨가 운영했다는 최씨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검찰 측 질문에 증인으로 나온 이 전 총장은 "최순실씨가 운영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최씨가 미르재단을 운영했다고 생각하는 이유로 "항상 최종 결정은 최순실씨를 통해서 한 것으로 인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씨의 카페 '테스타로싸'에서 이뤄진 미르재단 관련 회의가 재단 임원들이 업무와 관련해 최씨에게 설명하면 최씨가 큰 방향을 제시하고 지시하는 방향으로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이씨는 이를 긍정하는 의미로 "네"라고 답했다.

한편 이씨는 전경련이 미르재단에 1억9천여만원을 빌려준 것을 알고 있는지, 당시 '출연금을 납부받는 일'을 했는지 묻자 이를 안다면서 "1억3천900만원은 제가 했다"고 밝혔다.

특히 미르재단을 청와대가 주도하지 않았다면 전경련에서 돈을 빌려줄 일이 없었을 것이라는 검찰 측 질문에는 "지금 생각하면 그렇다"면서 "당시에는 인지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자신은 최씨가 주도한 일에서 단순히 지시에 따라 납부를 받는 역할만 한 것이며 그런 행위가 어떤 배경에서 이뤄졌는지, 부당한 것인지 몰랐다는 취지다.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 증인 출석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 증인 출석(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 게이트를 폭로한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이 6일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
saba@yna.co.kr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